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충북도내 자치단체들 정책보좌관 도입 추세음성 이어 괴산·진천군도 정책보좌관 채용 검토
   
▲ 괴산군이 별정직 정책보좌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괴산군청사 전경.

“민간사회단체 의견 조율·정책 제안 정무직 필요”

충북도내 자치단체들의 정책보좌관 (별정직 비서관) 도입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음성군이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정책보좌관을 도입한 데 이어 괴산군도 정책비서관 인력 채용을 검토하고 있다.

진천군도 내년 조직개편(안)에 정원을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정책보좌관 도입 필요성으로는 △제3자의 시각에서 객관적이고 폭넓은 의견수렴과 다각적인 정책건의로 화합·소통하는 군정 추진 △정책 환경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정책수립능력 강화 △공약사업 추진과 관련된 추진방향 조정 및 중재 △각 부서 소관 업무 중 군수 지시사항에 대한 연구 및 검토 등이 있다.

단체장의 별정직 보좌관제는 지방공무원법에 근거한 것이다.

음성군 정책보좌관으로 일하는 A씨는 “15년 가까이 이 지역에서 언론 활동을 해와 지역실정을 파악하고 있고, 이러한 것을 바탕으로 각종 정책 제안은 물론 불합리한 행정에 대한 개선책을 제안하고 조언해 군정발전을 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괴산군도 정책보좌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괴산지역 한 주민은 “공무원의 눈으로 군정을 바라보는 데는 한계가 있고, 단체장에게 전달되는 내용도 군정발전에 도움이 되는 조언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친인척 등을 배제하고 투명하게만 정책보좌관을 채용한다면 군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단체장인 군수가 모든 민간단체를 섭렵하는 종합적인 정무 처리까지는 시간적으로도 부족한 면이 있다”며 “경제, 정치 등 정무적인 입장에서 이를 조율해줄 정책 보좌관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현창곤 2018-12-01 11:03:01

    지역민과 적극 소통하고 이를 군정에 반영하려는 의지와 새로운 정책을 지역민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서 설명하고 이해를 공유하려는 의지가 정책보좌관을 통해 더욱 친밀하게 다가오리라 생각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