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미담(美談)
익명의 어린이 기부천사, 손편지와 차렵이불 기증
   

‘할머님, 할아버님께..’손으로 꾹꾹 눌러쓴 손편지와 차렵이불이 연수동행정복지센터(동장 한인수)에 배달돼 왔다.

복지센터는 20채의 차렵이불과 함께‘할머님, 할아버님께’라고 적힌 손편지 20통과 ‘작은 선물이지만 꼭 필요하신 할머님, 할아버님께 전해달라’는 부탁이 담긴 편지 1통이 함께 들어 있었다고 6일 밝혔다.

자신은 연수동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얼마 전 받은 장학금으로 차렵이불을 구입해 동네 저소득 어르신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내용이 적혀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나미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