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충주시, ‘관내 대학 졸업생 고용인센티브 사업’

충주시는 관내 대학 졸업생과 기업을 대상으로 ‘관내 대학 졸업생 고용인센티브 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관내 대학(한국교통대 및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졸업(예정)자가 충주 지역 내 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하는 경우, 기업에게는 최대 1000만 원의 고용환경개선금과 취업하는 청년에게는 장기근속장려금으로 최대 3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는 민선 7기 충주시의 핵심공약인 ‘쓸만한 일자리 5천개 만들기’를 위한 추진동력으로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와 지역인재 충주 정착 유도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올해 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최대 10개 기업, 40명의 청년근로자에게 고용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내용은 기업에게는 휴게공간, 체력단련실 등을 구축할 수 있는 고용환경개선비용 최대 1000만 원이 지원되며, 청년근로자에게는 장기근속장려금을 채용 6개월 후부터 월 50만 원을 최대 6개월간 제공한다.

지원자격은 상시 고용인원 10인 이상 충주 지역 소재 기업체이며, 2019년 1월부터 충주지역 내 대학 졸업 후 2년 이내의 자 또는 졸업예정자 3명 이상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경우 해당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충주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고하거나, 경제기업과(☎043-850-6032)로 문의하면 된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