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괴산 감물 이담저수지 쓰레기·축산폐수로 ‘몸살’
   
▲ 괴산군 감물면 이담저수지. 저수지 가장자리로 각종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충북 괴산군 감물면 백양리 ‘이담저수지’ 가 각종 쓰레기와 상류에서 유입되는 축산폐수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관할 행정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 괴산지사와 괴산군은 주민들의 수차례 민원제기에도 수년째 ‘나 몰라라’  하고 있다.

이 저수지는 낚시꾼들이 버리고 간 술병, 폐 플라스틱, 비닐, 농약병 등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인근 축사들로부터 발생되는 축산폐수는 수질 오염을, 악취는 주민들을 괴롭히고 있다.

주민 A씨는 “저수지 환경 정화 활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깨끗했던 저수지가 낚시꾼들과 축산농가들로 인해 오염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 저수지는 지난 1931년에 축조된 것으로, 한국농어촌공사 괴산지사가 관할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와 괴산증평지사는 “현장을 파악해 이담저수지 환경 정화 활동을 집중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