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영동의 봄을 물들이는 진한 복사꽃의 향기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복숭아꽃으로 봄향기가 채워지고 있다.

영동 학산면 봉림리에 소재한 곽중삼(남·63세) 씨 비닐하우스(5,000여㎡)에는 분홍빛 복사꽃이 만개해 절정을 이루고 있다.

보통 노지의 복숭아꽃은 4~5월에 피지만 시설하우스의 꽃은 2개월 정도가 빨리 피며, 올해는 겨울이 비교적 따뜻해 꽃피는 시기가 더욱 앞당겨졌다.

지난 2월 중순부터 복사꽃이 피기 시작해 현재는 하우스 전체를 덮어 화사함의 절정을 이루고 있다.

1월 초부터 가온이 시작돼 현재 주간 평균 20℃도 정도의 적절한 온습도 관리 하에 인공수분기를 활용한 수정 작업이 분주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르면 오는 5월 중순쯤 탐스럽고 풍성한 복숭아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약20일간 출하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나무의 생육상태와 꽃의 발아가 좋아 올 한해도 풍년 농사가 전망되고 있다.

복숭아 농사만 10여년이 넘은 곽중삼 씨는 전국을 찾아다니며 우수 영농기법 습득에 열을 올린 덕에 복숭아에 관해서는 베테랑 농사꾼으로 통한다.

최근에 육성된 조생황도(미황, 조황, 수황, 금황)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적지 않은 복숭아를 생산해 영동군이 과일의 고장 위상을 세우는 데 한몫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수도권 소재 백화점과 서울 가락동 청과 등에 납품해 도시민 입맛을 사로잡았다.

시설하우스 재배는 시설 및 초기 투자비용이 높지만 출하시기가 빠르고, 병해충 억제, 재해피해 감소 및 품질이 균일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찍 출하되는 만큼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고, 가격이 높아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그런만큼 군은 관내 과수 재배농가에 인공수분기를 무상으로 대여하여 과수의 결실률과 품질 향상과 공을 들이고 있다.

무엇보다 영동군의 선진 농업기술과 농가의 값진 땀방울이 합쳐져 최고급의 과수생산기반을 세우고 과일의 고장 위상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있는 만큼, 군은 시설재배 농가를 위해 영농지도와 기술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