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
CJ CGV, 베트남서 월 319만 관객 돌파..진출 이후 역대 최고

CJ CGV가 베트남 진출 이후 처음으로 월 319만명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월 박스오피스 기록을 갈아치웠다.

CJ CGV(대표이사 최병환)는 지난 2월 한 달간 베트남에서 319만명 관람객을 기록했다고 7일(목) 밝혔다. CJ CGV는 2011년 7월 베트남 현지 1위 멀티플렉스인 ‘메가스타(Megastar Media Company)’를 인수한 이후 꾸준히 시장을 확대해왔다. 지난해 2월에는 201만명 관객을 모았는데, 1년 만에 이 수치를 158% 가까이 끌어올렸다. 박스오피스 기준으로 보더라도 전년 동기간 대비 183%에 달하는 큰 성장세를 이뤄냈다. 심지어 지난해 12월에 기록한 월 최대 관람객 202만명을 불과 두 달 만에 넘어서며, 100만명 이상 관람객을 추가 동원하는 실적을 보였다.

CJ CGV가 베트남에서 이렇게 큰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은 로컬 콘텐츠 강화, 지역 확장형 인프라 구축, 그리고 사회공헌 확대가 주효했다.

지난 2월 베트남 영화시장은 로컬 영화의 장이었다. 최대 명절 뗏(Tet·설날)이 있는 전통적인 성수기라는 특수성도 있었지만, 로컬 영화 대작이 쏟아지면서 관객들이 극장으로 대거 몰렸다. 2월 5일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뀨어라이보바우(cua lại vợ bầu)’와 사극 코미디 ‘짱뀐(Trạng Quỳnh)’이 쌍끌이 흥행을 이끌었고, 22일 개봉한 액션 블록버스터 '하이픙(Hai Phuong)’과 코미디 영화 ‘부꾸이다이나오(Vu Quy Đại Náo)까지 연이어 터지면서 전체 베트남 영화 시장을 키웠다.

베트남 로컬 영화 붐은 CGV 베트남의 지속적인 로컬 영화 집중 편성과 공격적 마케팅에 기인했다. CGV는 베트남 진출 이후 현지 영화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로컬 영화를 집중적으로 편성했다. 그 결과 로컬 영화를 관람하는 현지 관객이 대폭 늘었다. 진출 당시인 2011년 로컬 영화 상영작은 11편에서 2018년 40편으로 4 배 가량 증가했다. 10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로컬 작품이 2018년까지 총 10편이었는데, 올해는 고작 두 달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3편이 넘겼다.

이 뿐이 아니다. CGV베트남은 올해 초부터 로컬 영화관람 캠페인인 ‘Love phim Viet(베트남 영화), Love CGV’를 개최, 로컬 영화 3편 이상 관람하는 고객에게 깜짝 경품을 제공하면서 관객들을 극장으로 끌어들이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한편, CJ CGV는 2011년 베트남 진출 초기 하노이, 호찌민 등 1선의 대도시를 중심으로 빠르게 멀티플렉스 문화를 확산하는데 앞장섰다. CGV로 브랜드 전환이 이뤄진 2014년부터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방 거점 도시에 공격적으로 진출했으며, 작년에는 미토, 꽝응아이 등 6개 신규 도시에 진출해 지방 관객들을 모았다. 2013년까지 2·3선 도시에 4개의 극장만 운영하였는데, 2019년 2월 기준 32개까지 끌어 올렸다. 그 결과, CGV 전체 관객 중 2·3선 도시 관객 비중은 2018년 말 기준 36%로 수준이다.

또한,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현지 영화시장과 꾸준히 호흡한 것도 베트남 내에서 긍정적 반응을 가져왔다. 특히 베트남 지역민들의 문화 경험 기회를 확대하고 베트남 청년들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했다. 극장이 없는 지역을 찾아가 스크린과 음향 설비를 갖춰 영화를 상영해주는 ‘찾아가는 영화관’을 2011년부터 개최했다. 꽝빈, 꽝찌, 꽝응아이 등 19개 지역에서 약 1만여명의 학생들에게 무료로 영화를 상영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 외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의 협력으로 진행되는 ‘시나리오 공모전’, CJ 문화재단과 함께하는 ‘한베 단편 영화 제작 지원 프로젝트’ 등을 통해 미래 영화인을 꿈꾸는 청년들을 발굴하고 육성해 오고 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