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옥천군 찾아가는 전입신고, 충북도립대 학생 67명 전입 성과

충북 옥천군이 처음으로 ‘찾아가는 전입신고 창구’를 운영해 충북도립대학교 재학생 67명을 전입시키는 성과를 냈다.

군은 ‘옥천군 주소 갖기 운동’의 일환으로 13일 충북도립대에서 ‘찾아가는 전입신고 창구를 운영한 결과, 현장에서 67명의 대학생이 전입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기획감사실 인구청년팀과 읍사무소 민원팀으로 구성된 운영팀 5명은 대학생들에게 미리 준비해 간 전입홍보물을 배부하며 군의 각종 인구시책과 군민이 되면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안내했다.

또한, 현장에서 직접 전입신고서를 접수받으며 행정편의 제공에도 집중했다.

이날부로 옥천군민이 된 이들은 앞으로 6개월이 지나 30만원 상당의 전입장려금(옥천사랑상품권)을 군에서 받게 된다.

또한, 매년 10만원씩 3년간 학생 추가장려금, 1년간 문화시설(문화예술회관) 관람료 50% 할인, 20ℓ짜리 쓰레기봉투 50매, 10만원 상당의 교통카드 지원 혜택도 받게 된다.

이 외에도 군은 대학생 전입 장려를 위한 시책으로 옥천인재장학금과 졸업생 장학금을 지원하고, 청년 주거비 부담을 덜기 위한 청년 전세대출금 이자지원사업 등 다양한 시책을 시행중이다.

 

 

나미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