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충북혁신도시는 균형발전 상징적 거점 … 특수성 반영한 지원 절실”

송기섭 진천군수가 충북혁신도시의 특수성을 반영한 적극적인 국가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송 군수는 13일 진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충청북도의 공동주최로 개최된 ‘충북혁신도시 발전 토론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를 비롯해 충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장 및 장영달 우석대학교 총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는 충북혁신도시에 대한 국가기관, 공공기관, 지역대학, 연구기관 간 상호협력을 통한 발전방안을 구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충북연구원 홍성호 공간창조연구부장의 ‘충북혁신도시 발전계획 및 방향’ 발표를 시작으로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의 ‘혁신도시와 교육발전’,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의 ‘혁신도시 시즌2와 균형발전 대응과제’ 등의 발표가 이어졌으며, 이후 참석자들 간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전국혁신도시협의회 부회장인 송 군수는 “충북혁신도시는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수도권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고 유일하게 배후도시 없이 신도시형으로 조성된 특수성을 갖고 있다”라며 “이러한 태생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충북혁신도시는 지역경제 성장과 인구증가를 주도하며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정부 시절부터 추진해온 혁신도시 정책의 성공에 대한 평가는 결국 충북혁신도시 발전 성패에 달렸다”며 “이렇듯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적 거점인 충북혁신도시가 대한민국 중부권 발전을 주도하는 자족형 도시로서 더 크게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갖춰나갈 수 있도록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 돼야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무엇보다 충북혁신도시 접근도 향상을 위해 청주공항에서 시작돼 충북혁신도시를 거쳐 안성, 동탄으로 연결되는 고속전철망이 국가계획에 반영 되야한다”고 말했으며 “혁신도시별로 정부가 건립비 50%를 지원하고 있는 복합혁신센터에 대한 국비확대를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국가차원에서 충북혁신도시 발전을 위한 각종 지원 사항에 대해 적극 요청했다.

한편, 송 군수는 지난 1월 세종시에서 개최된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지난 15년이 ‘국가균형발전 시즌1’이었다면 제도적 자치분권이 수반되는 ‘국가균형발전 시즌2’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정책에 대한 철학을 지속 밝혀오고 있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