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증평군 들노래축제와 인삼골축제, 올 6월과 10월에 찾아간다
   
 
   
 

증평군이 지역을 대표하는 양대 축제인 증평들노래축제와 증평인삼골축제 개최일정을 15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증평들노래축제는 오는 6월 15~16일 양일간, 증평인삼골축제는 10월 3∼6일까지 나흘간 개최된다.

군은 지난 1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증평군 문화예술진흥위원회(위원장 김장응 증평문화원장)를 개최하고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들노래축제(6월 15~16일)는 ‘전통과 현대, 그 아름다운 만남’이라는 주제로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 축제에서는 사라져 가는 애환의 농경문화를 재현하고 계승하기 위한 증평지역 고유의 증평장뜰두레농요 시연이 펼쳐진다.

장뜰두레농요보존회가 시연하는 증평장뜰두레농요는 지역에서 농사일을 할 때 부르던 노동요로 길 놀이, 들 나가기, 화평 및 풍년 기원제, 두레 풍장, 점심 참놀이 등으로 구성된 지역고유의 농경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축제에서는 요즈음 쉽게 접하기 힘든 모내기 체험, 감자 캐기, 들노래 배우기 등 다양한 농경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끈다.

국악경연대회, 시조경창대회 등 전국 수준의 예술경연대회도 이 기간에 열려 지역문화예술 수준 향상을 노린다.

올해로 28회째를 맞는 증평인삼골축제(10월 3일∼6일)는‘하늘과 땅, 사람이 하나 되는 건강축제’라는 주제로 보강천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인삼골축제는 지난 1월 충북도 우수축제에 선정된 데 이어, 2월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관광 육성축제에 뽑히며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삼을 주제로 한 축제인 만큼 흥겨운 EDM 음악을 들으며 인삼튀김과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증평인삼골인맥(인삼+맥주)파티, 인삼캐기 체험 등 차별화 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기네스 북에 최장 길이로 등재된 구이판(204m)에 홍삼포크를 구워 시식하는 홍삼포크삼겹살대잔치는 이 축제의 백미다.

지난해 축제에서는 1000kg의 홍삼포크가 무상으로 제공돼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 밖에도 국제청소년페스티벌과 MTB 자전거 대회 등 대규모 행사도 함께 열린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