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음성군,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추진 성과 ‘톡톡’
   

음성군이 지역 내 중소(중견)기업 미혼 근로자 및 청년 농업인을 대상으로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청년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충북도가 미혼 근로자의 결혼 장려 및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시행한 이 사업은 도‧시군(30만원), 기업(20만원), 근로자(30만원)가 5년간 매월 80만원을 적립해 만기 후 결혼과 장기근속 시 원금 4,800만원에 이자를 더한 목돈을 지급받게 된다.

올해부터는 청년 농업인까지 사업을 확대 시행해 도‧시군(30만원), 농업인(30만원)이 5년간 매월 60만원을 적립해 만기 후 결혼과 농업 종사 시 원금 3,600만원에 이자를 더한 목돈을 지급받게 된다.

음성군은 일찌감치 올해 확대 시행되는 청년 농업인뿐만 아니라 기업체를 대상으로도 일일이 개별 연락하며 사업을 장려한 결과 5월 현재 당초 목표 인원 21명 대비 신청 인원 39명 모집으로 186% 초과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청년 농업인은 음성군 4-H 연합회 신우섭 회장(28세)의 회원들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목표 인원을 초과 달성하는 데 크게 일조했다.

미혼 근로자의 경우에는 군 목표 인원은 충원됐지만, 도 전체 사업 인원이 일부 남아 있어 추가로 계속해서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