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괴산 연풍면, ‘황소상과 연자방아’ 눈길
   

11일 충북 괴산군 연풍면 연풍문화센터 앞 광장에서 ‘황소상과 연자방아’ 제막식이 열렸다.

연풍면에 따르면 이번에 조성한 ‘황소상과 연자방아’가 조선시대 연풍현감을 지낸 천재화가 단원 김홍도의 ‘씨름도’(연풍문화센터 벽화)와 함께 사진 찍기 좋은 명소로 지역주민과 자전거 동호회 회원 등 관광객으로부터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황소상은 최상옥 전(前) 연풍시장 상인회장이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자방아 조성과 황소상 도색에는 신성연 전(前) 사리면 리우회장이 재능 기부로 참여, 김홍도 풍속화의 한 장면을 재현하게 됐다고 연풍면은 설명한다.

또한 김영환 괴산석재 대표가 기증석을 만들고, 이종철 분지마을 이장이 소 코뚜레를 기증하면서 이번 황소상과 연자방아가 완성됐다.

이날 제막 행사는 송정호 연풍면장, 경한호 연풍면노인회장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특히, 이날은 군수와 함께하는 이동민원실 운영의 날로, 연풍면 주민들의 고충 해결을 위해 연풍면을 찾은 이차영 괴산군수가 동참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됐다.

실제 황소와 비슷한 크기로 제작된 황소상은 실제 살아있는 것처럼 생동감 있는 모습을 뽐낸다.

여기에 근래 보기 드문 연자방아와 여물통은 씨름도 벽화를 배경으로 선비의 기품이 느껴지는 소나무가 함께 어우러져 그 운치를 더한다.

황소상과 연자방아는 지역주민이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기증하고, 재능기부로 참여하는 등 괴산사랑운동 실천의 모범사례라는 점에서 더욱 큰 가치가 있다고 연풍면은 강조한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