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예비귀농귀촌인들, 귀농1번지 영동의 매력에 ‘흠뻑’

귀농1번지이자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시골살이 체험’을 열며 예비 귀농귀촌인들을 매료시켰다.

영동군은 지리적 여건과 다양한 지원 정책으로 귀농·귀촌을 꿈꾸는 도시민에게 인기가 많은 곳이다.

대한민국의 중심에 자리 잡은 교통의 편의성, 깨끗한 자연환경과 포도, 감, 블루베리 등 다양한 고품질 특산품이 나는 곳이기에 주목받고 있다.

군은 이러한 이점을 십분 살려 (사)영동군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박미란)와 연계해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2박3일의 일정으로 귀농귀촌 전 농촌생활을 맛보는‘시골살이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예비 귀농귀촌일들이 농촌생활 체험으로 농촌 적응력을 높여 탈농을 방지하고 지역 내 다양한 귀농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학산면 지내리 영동군귀농귀촌인센터에서 인터넷 카페와 귀농귀촌 박람회 등을 통해 모집한 귀농귀촌 희망 도시민 30여명을 대상으로 알차게 진행됐다.

영동의 매력을 하나씩 알아가며 소박하지만 여유로운 농촌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참가자들은 14일 첫날 입소식에 귀농귀촌 지원정책 및 성공사례를 소개하였으며, 저녁식사 후 선배 귀농인과 귀농경험담을 나누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15일에는 지역사회에 안착한 선배 귀농인 농장을 방문해 복숭아 봉지씌우기, 사과적과 등 다양한 영농체험을 실시했다.

마지막날인 16일에는 주요 귀농귀촌 정착지와 관광명소를 탐방하는 등 국악과 과일의 고장의 영동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일정으로 마무리했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