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12일 폐막된 제48회 추계 전국 초․중․고 육상대회 기록 풍년
   

보은군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보은군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된‘제48회 추계 전국 중·고등학교 육상경기대회와 제7회 추계 전국 초등학교 육상경기대회’는 12개의 대회기록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초·중·고 569개 학교에서 육상 꿈나무들이 참여해 5일간 경기를 진행하며 최종 12개 대회신기록을 달성하며 좋은 기록을 남겼다.

특히, 한국 육상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양예빈(계룡중 3학년)은 9일 치뤄진 200M 에서 24.82를 기록하며 대회신기록을 세웠고, 다음날 400M에서도 55.35로 다시 한 번 대회신기록을 세우며 전국 각지에서 온 관중들에게 좋은 선물을 선사했다.

아울러 남초등부 포환던지기에서 박시훈(구미 인덕초)은 19.17M를 기록하며 소년 헤라클래스라는 호칭을 얻었고 대한민국 육상계에 금메달을 가져올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고등부에서는 이재성이 10.52로 대회신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100M를 이끌 인재로 주목을 받고 있는 등 이번 대회에 많은 샛별이 두각을 나타냈다.

이외에도 남초부 100M 정연현(신태인초) 11.72, 여초부 800M 이서현(경기안양초) 2:22.86, 남초부 200M 정연현 23.86, 남중부 포환던지기 서승우 19.94, 여초부 화순초 400M 계주 54.88, 남중부 높이뛰기 최진우(울산스포츠과학중) 2.02M, 권태현(오태중) 2.02M, 여고부 원반던지기 정채윤(충북체육고) 51.05M로 대회신기록을 달성했다.

 

 

김창복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