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영동군, 국·내외 대외 협력강화의 중심. ‘청소년 교류’ 눈길
   

충북 영동군이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결연도시와 우호도시와 협력관계를 더 돈독히 하며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기존 국내․외 자매결연단체와의 상호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추진중이지만, 청소년 교류 분야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자매 도시와의 우호관계 강화, 지역 청소년 견문 확대, 영동의 명품 관광지 등 효율적 홍보의 1석3조 효과로 인해 더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올해 초 지역 청소년들의 글로벌 체험기회를 확대하고 미래발전의 토대를 다지기 위해 자매도시인 미국 알라미다시로 청소년 해외연수를 실시했다.

지난 7월에는 양 도시의 우호협력 관계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알라미다시의 청소년들이 태평양을 가로질러 영동군을 방문했다.

국내에서도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져 지역 청소년들이 서대문구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달 초 경기도 오산시 청소년들이 영동을 찾았다.

이달 10~11일에서는 서울시 중구의 청소년 30여명이 1박2일의 일정으로, 국악체험촌의 국악기 연주 체험, 송호관광지 카누카약 체험, 과일나라테마공원 적포도 과일따기 체험 등 주요 관광명소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했다.

특히, 카누카약체험이 인기가 많았으며, 영동의 매력에 푹 빠져 추후 행사에서는 프로그램을 추가해 2박3일 일정으로 진행해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오는 16~17일에는 서울 서대문구의 영동으로 청소년 생생 교류가 계획돼 있다.

군은 이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도시․기관과 행정, 문화, 교육 등 각 분야에서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고 지역 현안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농촌 체험 관광객 유치, 직거래 판매 등의 실리위주의 내실 있는 교류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해 1억3천7백여만원의 농특산물을 판매하며, 과일의 고장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 동시에 농민들의 판로를 넓혀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군은 다분야의 폭넓은 교류로 미래지향적 결연 모델을 정립하며, 대외 경쟁력을 업그레이드 시킨다는 야심찬 구상을 하고 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