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2019 보은대추축제 오늘 개막11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열흘간 개최
▲ 2018 보은대추축제 개막식 장면

11일, 드디어 ‘2019 보은대추축제’가 개막식을 열고 오는 20일까지 10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열리는 올해 대추축제는 ‘5천만 전국민의 함께 즐기는 2019 보은대추축제’라는 주제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 전시, 체험 행사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 보은 명품대추를 비롯해 청정지역 보은에서 재배된 자란 80여종의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11일 오후 6시 30분 뱃들공원 주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연일 쉴 새 없이 다양한 문화 예술 공연이 펼쳐져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12일에는 인기아이돌 그룹 SF9, 조성모, 김완선 등이 출현하는 제24회 속리산단풍가요제가 개최되고,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 김영조 선생의 작품 및 시연을 감상할 수 있는 무형문화재 체험관 및 각종 공예체험, 승마체험, 중부권 유일의 국가 드론 시험장이 위치한 보은군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드론체험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17~18일에는 이 지역의 천재시인 오장환 시인을 기리는 제24회 오장환 문학제가 연계행사로 개최될 예정으로 올해 대추축제는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에 더해 가을밤 시문학이 주는 감동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대추축제에서는 90만여 명이 대추축제장을 찾았으며, 95억여원의 총 판매액을 기록해 ‘2018 충청북도 농산물 판매 축제평가’에서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바 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