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창의 124주년 제천의병제」 올해에도 파격 시도로 호평색다른 형식의 행사들로 의병 의미 재확인 및 자긍심 고취

한말 항일투쟁이 가장 치열하게 펼쳐진 의병의 고장 제천에서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 간 열린 ‘창의 124주년 제천의병제’가 그 일정을 마무리했다.

제천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제천시와 국가보훈처, 충청북도의 후원으로 진행된 의병제는 숭고한 의병정신을 시민정신의 기본 지표로 승화시키고 제천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다.

첫날은 구한말 의병장 의암 류인석 선생의 영정이 봉안되어 있는 자양영당에서 고유제 봉행이 이루어졌으며, 이어 홍사구 열사 등 의병들의 묘소가 있는 고암동 소재 순국선열 묘역에서 위령묘제가 열렸다.

저녁 여름광장(옛 동명초)에서의 개막행사는 제천 의병의 역사를 공연으로 재구성한 ‘의병, 불길처럼 일어나 전설이 되다’라는 뮤지컬을 야심차게 선보이며 관객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었다.

뮤지컬은 후기 의병을 주도했던 이강년 선생의 일대기를 담아내었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출연한 배우 강신일 씨의 내레이션을 시작으로 지역 출신 연극배우 및 유명 퍼포먼스팀의 열정적인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의병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이어진 한국 포크음악의 거목 정태춘&박은옥의 40주년 콘서트를 통한 기타 선율과 음악은 관객들을 매료시키며 개막식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한편, 둘째 날 저녁 문화회관에서는 충북도립교향악단이 열린음악회를 통해 관객들에게 멋진 클래식 공연을 선사했다.

시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기 위해 뮤지컬, 추모공연 등 다양한 형식의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다가가기 쉬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의병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를 시민정신으로 계승·발전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