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청주공예비엔날레 폐막까지 열흘…전국구 관심 뜨거워
▲ 김연수 국립무형유산원장(왼쪽)과 박원규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 총괄부장(오른쪽)

폐막까지 열흘만을 남겨놓고 있지만 청주공예비엔날레에 대한 전국구 관심은 여전히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오늘 하루 비엔날레에는 국립무형유산원의 김연수 원장부터 파주시의회 문화체육 관광 발전연구회 의원들과 여주세종문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직원들까지 전국에서 손님들이 이어졌다.

국립무형유산원의 김연수 원장은 청주에서 개최해온 비엔날레가 이렇게 큰 규모였는지 몰랐다며, 작품 하나하나가 모두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청주와 충북에서는 전통공예가 어떻게 맥을 이어오고 있는지 궁금해 하며 비엔날레와 국립무형유산원이 합작해 우리 공예와 무형유산을 대중과 가깝게 할 방안을 고민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파주시의회 문화체육관광 발전연구회는 비엔날레도 성공리에 개최되고 있지만 무엇보다 문화적 도시재생을 통해 문화제조창 C라는 랜드마크가 생겼다는 사실에 부러움을 표하며, 청주시민의 문화향유의 폭이 더욱 넓어질 만큼 그에 걸맞는 문화관광정책도 수립되길 기원하다고 전했다.

여주세종문화재단 역시 좋은 반응이었다.

여주에서도 매년 도자기축제를 개최해오고 있는 데다, 올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우려로 취소되었지만 세계도자비엔날레를 개최하는 경기도의 문화재단인 만큼 더욱 꼼꼼히 살피는 느낌이었다고.

국립무형유산원부터 여주세종문화재단까지 방문한 이들은 모두 달랐지만 전시장을 둘러본 이들의 한결같은 첫 반응은 놀라움이었다. 동시에 올해의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여타의 문화축제들에 좋은 참고가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겨 앞으로 남은 비엔날레 여정도 순탄하게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