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충주시 수도검침원들의 눈물조중근 의원, 3일 정례회 본회의 사전발언에서 충주시에 대책 요구

충주시의원 행정복지위원장 조중근 의원은 3일(화), 제240회 정례회 본회의 사전발언에서 충주시 수도검침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조중근 의원은 수도검침원의 하루를 담은 영상을 보여주며 “수도 검침원들의 노동 환경이나 업무 형태”에 관심을 촉구했다.

또한, “충주시의 수도검침원은 원래 기능직 공무원이 하던 일이었는데 상당수 지자체들이 개인위탁 방식으로 전환했고 충주시도 2008년부터 시행되었다”면서 “충주시에서 중년의 여성들을 최저의 단가로 위탁 계약하였고, 그렇게 개인위탁 업무로 시작된 수도검침원들은 지난 11년 동안 충주시를 위해 일을 해오면서 정년(만 59세)을 바라보는 나이가 된 분도 계시다”고 전했다.

조중근 의원에 따르면, 현재 충주시에는 수도 검침원 23명이 일하고 있으며 전원 여성들이다. 충주시의 수도 검침 가구 수는 46,458가구로 검침원들은 매달 1인당 평균 2,000가구의 수도 검침과 고지서 전달을 위해 집집마다 방문하고 있다. 문이 닫혀 있는 등 한 번에 전달되지 않아 두 번, 세 번 재방문해야 하는 경우가 다반수이고 주민이 원하는 시간이면 새벽에도 달려가고 야간 업소의 경우는 한밤중에 찾아가기도 하는 실정이다. 이외 민원처리와 서류 작성(대사 작업 장부 정리), 홍보물 배부, 고지서 분실 시 재교부 등 모두 이들이 집에 돌아와서도 해야 할 일들은 많다고 한다.

또한 오래된 동네나 노후 된 주택, 외곽 읍면 지역의 경우는 검침 작업 중 수도 계량기 안에서 바퀴벌레, 죽은 쥐를 발견하기도 하고 풀숲을 헤쳐야 하는 경우에는 더러 뱀과 맞닥뜨리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사납게 짖어대는 동네 개들과도 상대를 해야 하고 개에 쫓겨 도망가다가 낙상사고로 다쳐서 치료를 받는 경우, 폭언, 폭행 등도 다수이며 실제로 성추행을 당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실제 한 검침원은 타인에게 폭행을 당했지만 시에서는 해줄 게 없다고 하여 혼자서 외롭게 법정싸움을 1년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중근 의원은 충주시 수도 검침원의 노동환경이 위험하고 열악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충주시에 “수도 검침원들이 좀 더 나은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처우 개선 및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대책을 요구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