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올가을 충북, 역대 최고 기온·많은 태풍 기록

기상청은 4일, 2019년 충청북도 가을철(9~11월) 기상 특성에 대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충청북도 가을철 평균기온은 14.1℃로, 평년(12.1∼12.9℃)보다 높았으며, 1973년 관측 이래 역대 1위를 기록하였다.

북태평양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이 잦아 기온이 높은 날이 많은 가운데, 11월에는 찬 공기를 동반한 대륙 고기압이 때때로 확장하여 큰 기온변화를 보였다.

특히, 9월 후반~10월 초반에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하고 습한 남풍 기류가 유입되고, 태풍 ‘미탁’이 북상하여 남풍기류가 강화되면서 기온이 매우 높았다.

총 강수량은 359.1㎜로 평년(180.4~295.1㎜)보다 많았으며, 1973년 관측 이래 역대 4위를 기록하였다.

고온 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이례적으로 10월 초까지 세력을 유지하면서, 태풍 ‘링링(13호), 타파(17호), 미탁(18호)’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렸으며, 강수일수는 27.0일로 평년보다 3.8일 많았다. 특히,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1904년)한 이래 가장 많은 가을 태풍 영향 수(3개)를 기록하였다.

태풍 영향이 많았던 원인은 북태평양고기압 지속으로, 필리핀 동쪽 해상의 해수면온도(29℃ 이상)가 높아 상승기류가 강해지면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인 일본 부근에서 하강기류를 만들었다. 이 때문에 북태평양 고기압이 북서쪽으로 확장하여 우리나라는 태풍의 길목에 위치하게 되었다.

차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