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청주시, 장애인복지 분야 1137억 원 투입2019년 예산 949억 원보다 19.8% 증가

청주시가 올해 장애인 자립 환경 조성과 장애인 가족의 부양 부담 해소 및 발달장애인 지원 사업 등을 위해 지난해보다 19.8% 증가한 1137억 원을 투입한다.

장애인 일상생활 유지를 위한 활동 지원 사업 407억 원, 장애인 생활 안정을 위한 장애인연금 등 225억 원, 장애인일자리사업 43억 원, 장애인복지 시설 운영 350억 원, 기타 복지 증진 사업에 198억 원 등이 쓰인다.

특히 시에서는 장애인 자립을 위해 311명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해 소득 보장 및 근로 연계를 통한 자립생활을 지원하며, 일상생활 유지 및 사회활동 지원을 위해 장애인활동지원 사업비 407억 원을 투입해 1800여 명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유인할 계획이다.

장애인 가족의 부양부담 경감을 위한 사업으로 보호자의 입원 또는 경조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돌봄지원을 위한 중중장애인 365돌봄센터를 지난해 말 열고 사회적 보호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주간보호시설 확대 및 장애인복지 시설 운영을 위해 350억 원, 장애인 생활안정을 위한 장애인연금 및 수당 225억 원을 지원해 장애인 돌봄보호 체계를 강화한다.

또한 발달장애인 특수시책으로 저소득 발달장애아동 100명에게 위치 추적 단말기 및 통신비 지원으로 실종자 예방을 강화하고, 지난해 처음 실시한 성인발달장애인 주간활동 서비스와 청소년 방과 후 돌봄 사업 대상자를 220명으로 확대함은 물론 성인과 여성장애인을 위한 문화예술, 직업능력, 인문교양 등 참여자 욕구와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장애인 평생교육도 1만 5360명에게 제공해 장애인의 권리 보장과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 자립 환경 조성과 장애인 가족의 부양 부담 해소 등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