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청주시, 구·신도심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46억 원 투입, 오창읍·내덕·우암동 259곳에 융·복합 지원사업 추진

청주시는 총사업비 46억 원(국비 21, 도비 3.4, 시비 11.1, 자부담 10.5)을 투입해 신도심 오창읍과 구도심의 도시재생뉴딜지역인 내덕동, 우암동 일원 259곳(일반주택 221, 상가 20, 기업 16, 공공기관 1, 주민참여 1)에 태양광 255곳(1,821kW), 태양열 4곳(524㎡)을 설치하는 융·복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융·복합지원사업은 2종류 이상의 에너지원 융합과 특정지역 구역복합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주민의 전기요금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도심 속 친환경에너지 공유를 통한 행복 복합구역 조성’을 테마로 응모해 전국 지자체 120개사업 중 전체 2위로 선정됐다.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서 한국에너지공단, 충청북도, 청주시, 컨소시엄 참여기업(5개사 : KT, 성창, 선다코리아, 신광기술사, 좋은이앤지)과 1월중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준비해 7월 중으로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동안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강서생태마을, 문의벌랏한지마을 등에 총 38억 원이 지원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연간 512t CO2 절감과 소나무 7만 7000그루의 식재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에너지전환 정책을 통해 도심 속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으로 미세먼지 없는 맑고 깨끗한 청주시를 만들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