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괴산 이담저수지 버려진 쓰레기 ‘몸살’한국농어촌공사 “환경 정화 활동” 말뿐
▲ 괴산군 감물면 이담저수지. 저수지 가장자리로 각종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충북 괴산군 감물면 백양리 ‘이담저수지’ 가 각종 쓰레기와 상류에서 유입되는 축산폐수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관할 행정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괴산지사와 괴산군은 수년째 ‘나 몰라라’ 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와 괴산증평지사는 매번 “환경 정화 활동을 집중적으로 하겠다”는 말뿐이다.

낚시꾼들이 버리고 간 술병, 폐플라스틱, 비닐, 농약병 등 각종 쓰레기로 저수지 변이 몸살을 앓고 있다.

▲ 한국농어촌공사 괴산증평지사가 "이담지구 수질 개선사업이 착수될 예정"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하지만 저수지 변으로는 정화활동이 이뤄지지 않아 각종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특히 접근이 용이하지 않는 임야 쪽으로는 버려진 쓰레기가 말도 못하다.

인근 축사들로부터 발생되는 축산폐수는 여름철이면 수질 오염을 악화시켜 주민들이 악취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주민 A씨는 “수년 째 저수지 환경 정화 활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깨끗했던 저수지가 낚시꾼들과 축산 농가들로 인해 오염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 저수지는 지난 1931년에 축조된 것으로, 한국농어촌공사 괴산지사가 관할하고 있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