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괴산군, 코로나19 대응 ‘긴급 지역안전 대책회의’ 개최민·관·군·경 한자리 모여 “괴산군 전체가 힘 모아 극복” 다짐

충북 괴산군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3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긴급 지역안전 대책회의’를 열고, 선제적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이날 긴급회의는 지역 내 민·관·군·경이 함께 모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 내 불안과 우려를 해소하고, 선제적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는 이차영 군수와 신동운 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김두년 중원대학교총장, 이종화 육군학생군사학교장, 김한철 괴산경찰서장, 박영철 괴산증평교육장, 김선관 소방서장, 백재효 2161부대 2대대 지원과장 등 유관기관장과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금희 보건소장의 코로나19 대응상황에 대한 브리핑으로 시작된 이날 회의에서는 선제적 대응을 위한 기관별 추진상황과 기관 간 협조사항 등을 집중 논의했다.

특히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지역상권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군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마련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현재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는 월 1회 구내식당을 휴무하는 통통데이를 운영, 지역상권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중원대학교는 자체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기숙사 자가 격리 등의 철저한 관리와 개강일을 연기하는 등 선제 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차영 군수는 “어려운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괴산군 전체가 힘을 모아 총력을 다해야 한다”면서, “중앙방역시스템을 넘어 지역상황에 맞는 맞춤형 매뉴얼을 만들어 코로나19에 적극 대처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도내 확진자가 발생치 않았고, 군을 비롯한 모든 유관기관이 힘을 합쳐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만큼 군민께서는 과도한 불안감은 버리고 평소와 같이 생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괴산성모병원을 선별 진료 의료기관으로 지정하고, 보건소에도 임시 선별 진료소를 별도 설치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24시간 콜센터 및 방역대책반을 본격 가동하는 등 감염병 차단과 신속한 초동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