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단양 공무원들, 지역상품권 2억5304만원 구입, 지역경제 살리기 솔선!

관광1번지 단양군 공무원들이 코로나19로 힘겨워 하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2억 5천만 원 상당의 지역상품권 구입에 나선다.

지난 25일 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의 일환으로 류한우 단양군수를 포함한 600여 공직자들이 매달 받는 급여의 일부를 지역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단양사랑상품권을 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은 매월 30만원 씩 3개월간 총 3100만원의 상품권을 구입하며, 6급 이하 직원들은 직급별로 6급 30만원, 7급 20만원, 8∼9급 10만원 등 총 1억1000만원의 상품권을 구입한다.

이번 상품권 구입은 기존 급여일에 구매하던 상품권과는 별도로 진행하며, 기존 구입액을 포함한 총 구입액은 3개월간 2억5304만원에 달한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의 중심축인 관광산업이 타격을 받음에 따라 지역 상권에 도움을 주고자 단양군 공무원들이 지역상품 팔아주기 독려를 위해 앞장서 나서게 됐다.

공무원들은 이외에도 지역 식당과 상점 애용하기, 전통시장 장보기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을 추진하는 한편,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양도 잠시 멈춰요’라는 슬로건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코로나19 감염병의 국내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는 국면이지만, 유럽 등에서는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600여 공직자와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6일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가진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