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시종 지사, 자치연수원 이전 표심만 쫒은 공약 아니었나”공무원들 불편· 잘 운영되는 시설 또 건립… 2중 예산낭비

공무원들 불편· 잘 운영되는 시설 또 건립… 2중 예산낭비

연수원 빠져나가면 가덕면 낙후 심화 “이게 무슨 균형발전”

‘地域利己’에 혹하기 보다 ‘함께 하는 도민’ 행정 우선해야

▲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계획에 반대하는 공무원노조 충북지역본부 영동군지부(지부장 이기복)의 1인 시위가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69일째(6월 15일 시작) 이어지고 있다.

◇ 우선 공무원들이 불편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공무원노조 충북지역본부 대다수 지부(제천, 충주, 단양 등 북부권 제외)가 반대하고 있고, 도민들도 우려하고 있는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계획을 밀어붙이고 있다.

아무 탈 없이 잘 운영돼 온 공무원 자치연수원을 왜 옮기려 하는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공약(公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충분한 검토가 없었던 탓인가. 공감도도 떨어져 반대 목소리가 높다. 선거만을 겨냥한, 표심만을 쫒은 공약(空約)이 아니었나 되짚어 봐야 한다.

지난 1996년 7월 청원군(현 청주시) 가덕면 한계리에 둥지를 튼 충북도 자치연수원(도민, 공무원 연수)은 24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도민과 공무원 교육의 산실로 손색이 없이 잘 운영되어 왔다. 시설은 물론 경관도 훌륭하고 충북도청과 청주시청 등 각 시·군에서 접근성도 용이하다.

자치연수원을 이전하게 되면 우선 이용하는 공무원들이 불편하다.

‘균형발전’을 개입시킬 사안이 아니다. 영동군 공무원을 비롯한 보은, 옥천군 공무원들은 제천으로 이전할 경우, 5~6시간이 소요되는 먼 거리다. 공무원들에게 불편을 줄 뿐만 아니라, 이전할 경우 청주시 가덕면 지역은 대형 기관이 빠져나가 낙후가 될 것은 분명하다.

제천지역 주민들이야 환영하겠지만, 청주시 가덕면 주민들은 반대하고 있어 지역간 분열도 우려된다.

‘우정공무원 교육원’을 예로 들어보자.

이 교육원은 우정 공무원들의 편의를 위해 서울(용산)에 있던 시설을 부산과의 중심인 천안으로 옮겼다. 거리상으로 중심에 위치해야 공무원들이 편하기 때문이다. 현재 우정공무원들의 교육원 이용 만족도는 매우 높다고 한다.

◇ 잘 운영되는 시설 또 건립… 2중의 예산낭비

지자체마다 꼼꼼한 검토 없이 주민이기(住民利己)에만 귀 기울인 탓에 조성된 시설들이 예산만 낭비한 채 무용지물로 방치되고 있다.

청주시 가덕면의 현 자치연수원 인근에 40억원이 투입돼 지난 2012년 6월 준공한 가덕생활체육공원 다목적구장이 그렇다.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매화공원묘지(납골당) 인근에 있어 이용이 거의 없다.

혐오시설로 인구유입과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며 옛 청원군 가덕면 주민들이 반발하자, 자치단체장 공약으로 건립된 시설이다. 하지만 체육시설은 외면당하고 있다.

체육시설도 이용이 되지 않아 썰렁한데다, 자치연수원 마저 빠져나간다면 가덕면은 텅 빈 대형 시설물들로 지역 이미지가 추락할 것이고, 더욱 소외된 농촌으로 남게 될 것이다.

◇ 연수원 빠져나가면 가덕면 낙후 심화…“이게 무슨 균형발전”

자치연수원이 있던 곳은 낙후가 심화되는데, 무슨 균형발전을 꾀한다는 것인가.

가덕면 주민자치위 관계자는 “이용이 저조한 체육공원 활성화를 위해 면민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자치연수원 마저 빠져나간다면 가덕면은 청주시내 34개 읍·면·동중에 가장 낙후된 지역이 될 것”이라며 “지금도 쓰레기 소각장이 들어온다는 얘기가 있는데, 연수원마저 없어진다면 그러한 분위기는 현실화 될 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잘 운영되는 자치연수원을 이전해 또 연수원을 짓는다는 것은 2중의 예산 낭비다.

그 600억원이라는 예산을 코로나로 어려운 자영업자들의 재난지원금으로 나눠주면 어떨까 싶다.

2019년 말 충북도 본청의 부채(채무)는 6,962억원이다.

시·군을 포함하면 7,801억원이다. 적은 빚이 아니다. 이런 살림살이에 비효율적인 사업에 또 600억원을 낭비할 것인가.

◇ 제천은 교통 요충지…소외되지 않아

제천은 충북의 북부권 산간지역이지만 7개 노선이 교차하고 화물 수송의 30%를 차지하는 등 철도 교통의 요충지로 그리 소외되지 않은 지역이다. 제천~영월 간 고속도로도 개통될 전망이다.

북부권 균형 발전 차원이라면 다른 공공기관이나 자치연수원에 버금가는 기업을 신규 유치해 제천 시민들이나 북부권에 도움을 주는 것이 효율적이다.

◇ ‘지역이기(地域利己)’ 보다 ‘함께 하는 충북도민’ 우선

제천시민과의 공약인 자치연수원 이전을 추진하려는 이 지사의 고육지책도 이해는 간다. 말 그대로 약속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역이기(地域利己)’ 목소리에 혹하기 보다는 ‘함께 하는 도민’을 향한 행정을 우선해야 한다. 다수의 공무원들이 불편하고, 예산 낭비라며 반발하는 도민들의 목소리가 있다면 이를 경청해야 한다. ‘행정의 달인’으로 명성을 쌓아 온 3선의 이 지사가 명쾌한 결정으로 3선 마무리에 박수를 받았으면 하는 것이 모든 도민들의 바람일 게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표구걸 2020-09-18 16:29:06

    3선에 걸맞으려면 도청 신축이나 이전으로 행정의 달인이라는 말이 어울리게 놀던지 고작 자치연수원이나 빼내가려는 꼼수로 표나 구걸하다니 행정의 달인이 아니라 선거의 달인이겠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