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
4월1일 전국 14개 CGV에 왓챠관 오픈극장과 OTT간 상생협력 사례…왓챠 독점 수입/배급작 극장 상영
▲ CGV와 왓챠가 지난해 11월 업무 협약을 맺은 가운데, 체계의 첫 걸음으로 CGV왓챠관을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제공=CGV)

CJ CGV와 왓챠가 지난해 11월 업무 협약을 맺은 가운데, 양사의 플랫폼 연계를 통한 협력 체계의 첫 걸음으로 CGV 왓챠관을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4월 1일부터 전국 CGV 14개 극장에서 ‘왓챠관’을 만나볼 수 있다. 그동안 왓챠의 수입, 배급작품을 극장의 대화면과 풍부한 사운드로 즐기고 싶었던 관객들에게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4월에는 왓챠가 독점 수입, 배급한 작품 ‘리틀 조’를 CGV에서 먼저 선보인다. 영화 ‘리틀 조’는 연구원 앨리스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기묘한 꽃을 개발하고, 그 꽃을 아들에게 선물한 후 점차 낯선 존재가 되어가는 아들과 앨리스의 이야기를 담았다. 앨리스를 연기한 배우 에밀리 비첨은 이 작품을 통해 제 72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다른 왓챠 배급작 ‘스왈로우’도 CGV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스왈로우’는 삼켜서는 안될 것들을 삼키고 싶은 욕망에 사로잡힌 한 여성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왓챠관 예매는 CGV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가능하다. 또한, 왓챠피디아에서 왓챠관 상영작을 클릭하면, CGV 앱과 연동돼 바로 예매할 수 있다.

CGV 왓챠관은 CGV강변, 목동, 왕십리, 용산아이파크몰, 신촌아트레온, 영등포, 인천, 일산, 동수원, 의정부, 죽전, 천안펜타포트, 서면, 센텀시티 등 전국 CGV 14개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CJ CGV 최명주 전략기획담당은 “이번 CGV 왓챠관 운영은 극장과 OTT가 가진 온·오프라인 장점을 서로 극대화해 상생협력모델을 만들어가는 첫 단계”라며, “침체된 영화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 경험 만족도 또한 높이고자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 CGV는 지난해 11월 왓챠와 양사의 데이터 및 플랫폼 연계를 통한 온·오프라인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양사는 CGV 왓챠관 운영을 시작으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 플랫폼 영역에서 다양한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