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주 남이면 외천3리 마을비 제막전중한 이장 “행복한 마을 만들기 최선”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외천3리 마을비 제막식이 13일 현지에서 있었다.

마을비 제막식에는 박종철 남이면장을 비롯해 전중한 외천3리 이장, 주재구 충북주민자치 원로회의 상임회장, 김영주 청주소로리볍씨기념사업회 사무총장,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중한 이장은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마을비 제막식을 갖게 되어 기쁘다”며 “마을비 제막식을 계기로 주민들이 더욱 화합하고 행복한 마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외천3리주민들은 마을비 제막식과 맞물려 경로당 건물 국기 게양대, 도로변 꽃 화분, 운동기구 설치 등 환경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