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충북개발공사 “원도심 문화공간 활성화·관광 명소화”당산공원 ‘생각의 벙커’ 활성화 방안

충북개발공사(사장 진상화·이하 ‘공사’)는 당산공원에 위치한 ‘생각의 벙커 활용성 향상’을 위해 시설 환경개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73년 준공된 생각의 벙커는 폭 4m, 길이 200m의 아치형 터널 구조에 14개의 방이 결합된 형태로, 부지면적 7,501㎡ 에 연면적 2,156㎡로 조성되어 50여 년간 충무시설로 활용되었다.

올해부터 도민에게 개방될 예정이다.

충청북도는 도청 산업장려관, 하늘정원, 잔디광장에 이어 옛 문화유산인 생각의 벙커를 도민들이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원도심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공사는 벙커의 내부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일환으로 우선적으로 당산공원 상부까지 높이 약 35m의 수직구를 천공하여 습기 및 결로 현상을 개선하고, 수직구 및 내부공간을 확장하여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여 충청북도에 제안할 계획이다.

김예지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