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학
행우문학회 창립 30주년,『문학과 생활』30집 출간시, 시조, 수필 소설 등 106편 수록

충청북도 공무원문학단체인 행우문학회(회장 이창규)가 창립 30주년을 기념하는 동인지『문학과 생활』제30집을 출간했다.

이번 동인지는 행우문학회 창립 30주년을 기념하는 특집으로 자치단체장 애송시와 축하메시지를 수록하였다. 또한 명예회원 10명의 작품 31편과 재직공무원 30명의 작품 75편 등 106편이 실렸으며 장르별로는 시 53편, 시조 38편, 수필 13편, 소설 2편으로 구성되었다.

주요 작품을 보면

▸ 시 부문은 김재건의 ‘그 바다 그 나무’, 김정섭의 ‘자동차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는다’, 정운옥의 ‘복면가왕’ 등이 시대의 아픔과 사회상을 명료한 언어로 이해하는 새로운 길을 보여주고 있다.

▸ 시조 부문은 강길수의 ‘이과수 폭포’, 정해선의 ‘선광사’, 조병철의 ‘일년생’ 에서 신인의 보폭을 넘어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감각과 사유의 세계를 엿보게 한다.

▸ 수필 부문은 김복회의 ‘아주 특별한 생일’과 ‘어머니에 대한 반성문’ 에서 잔잔한 가족애를 보여주고 전수정의 ‘엄마는 요술쟁이’ 는 아이가 커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재미있게 담아내고 있다.

▸ 소설 부문은 남윤혜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이동호의 ‘생략’ 으로 현대사회에서 소외되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결코 생략될 수 없는 젊은 부부의 갈등과 사랑에 대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행우문학회는 1987년에 창립하였으며 명예회원 20명, 회원 52명, 특별회원 3명 등 75명으로 대부분 등단을 거쳐 활발하게 문단활동도 펼치고 있다. 회원자격은 지방행정 공무원으로서 문학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이번 동인지는 충청북도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서 출간되었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