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주문화산업단지 주차장 유료 계획 강력 반발
   
▲ 청주시가 도시재생 선도지역 공공시설 사업으로 주차장 확장 공사를 하고 있다.

입주업체 “없던 세금 만드는 것 계약 위반”
“문화산업단지 주차장 별도로 운영 바람직”

청주시의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주차장 유료운영 계획에 대해 입주업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 17일 문화산업단지 내 직지 룸에서 주차장 운영과 관련해 입주업체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시의 주차장 운영계획에 따르면 주차면수는 기존 254면과 신설 1,030면을 합쳐 1,284면으로 정산소 3개소와 주차관제시스템실(관리 인력 12명)을 문화산업진흥재단이 위탁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와 인접한 동부창고, 국립현대미술관, 공예클러스터 시설을 이용할 차량들의 무분별 주차 방지를 막기 위해 통합운영을 위한 교통대책이 필요하다”며 “입법예고를 통해 내년 8월부터 유료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의 주차장 유료 운영 계획에 대해 입주업체 A씨는 “청주시가 문화산업 진흥을 위해 문화산업단지를 만들었는데, 주차장 유료 운영은 입주기업의 편의를 도모하는 것이 아니라, 입주기업들이 청주시를 거꾸로 지원해 주는 꼴”이라며 “입주부담금에 주차 이용까지 포함해 정산이 되어 왔는데, 다른 시설물이 생겨나면서 통합운영을 한다하고 주차요금을 내라고 하는 것은 없던 세금을 만들어 입주업체들을 힘들게 하는 것으로 이는 입주당시 계약에 위반되는 것으로 유료화는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입주업체 B씨도 “청주시의 주차장 유료화가 기본 방침이고, 입법예고를 통해 시행할 방침이라면 문화산업단지 내 모든 입주업체들을 내몰고 새롭게 주차장 조례 개정을 하든지 해야 할 것”이라며 “문화산업단지 주차장은 기존대로 별도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청주문화산업단지 기업협의회는 “청주시가 청주문화산업단지 당초 설립 취지와 입주기업의 현실을 반영하여 납득할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하라”며 “주차장 유료화 정책에 산업단지 내 80며 개 업체들은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