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공주 월송동 ‘사랑의 뒤주박’…맞춤형 복지 구현
   

공주시 월송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홍민숙·방재천)는 지난 8일 월송동 주민자치센터에서 지역 기관・단체와 협약을 맺고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뒤주박’ 운영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뒤주박’은 쌀을 담아 둘 수 있는 일종의 뒤주로, 어려운 형편으로 쌀이 없어 끼니를 걱정하는 이웃에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월송동 주민의 복지향상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에게 든든한 후원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날 ‘사랑의 뒤주박’ 운영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는 공주농업협동조합과 월송동통장협의회, 아진산업, 정양SG 등 8개 기관·단체와 기업이 참여해 앞으로 지속적인 후원과 사업홍보에 협력하고 지원대상자 발굴에 공동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