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진천군, 역대 최대 법인지방소득세 … 우량기업 투자유치 효과

최근 3년간 5조원이 넘는 기록적인 투자유치를 달성하고 있는 진천군이 역대 최대의 법인지방소득세 신고액을 기록하며 우량기업 유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지방소득세는 납세의무가 있는 법인이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내는 지방세로, 과세표준액(과세소득)에 따라 1~2.2%의 차등세율을 적용해 부과한다.

9일 진천군에 따르면 군 관내 법인의 지난해 귀속분에 대한 법인지방소득세 정기확정 결과, 1,847개의 법인에서 259억원의 법인지방소득세가 신고됐다.

이는 전년 대비 신고법인이 212개(12.9%↑), 법인지방소득세가 53억원(25.7%↑)이 각각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진천군의 법인지방소득세는 총규모 순에서 충북도내 11개 시‧군 중 청주시에 이어 안정적인 2위를 차지했다.

법인지방소득세 259억원 중 약 55%인 143억원이 CJ제일제당(주), 한화큐셀코리아(주), 현대모비스(주), SKC(주) 등 상위 10개 법인에서 신고한 금액으로 나타나, 우량기업 유치효과가 일자리창출과 더불어 지방세수 확대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천군이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전략적으로 조성한 송두산업단지 K-푸드밸리에 입지한 CJ제일제당(주)에서 납부한 법인지방소득세는 무려 전년대비 39억원이 증가한 43억원에 달해 1,847개 법인 중 가장 많은 법인지방소득세를 납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CJ제일제당(주)에서 납부하는 높은 법인지방소득세는 K-푸드밸리에 조성 예정인 전체 계획 생산시설의 약 25% 정도인 1차 공장 운영에 따른 매출에 의해 산정된 것으로, 향후 공장 추가증설에 따라 생산품목 및 생산량이 대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눈에 띄는 세수 증가가 기대된다.

더욱이 비교적 경기변동에 영향이 적은 식품산업의 특성상 군의 안정적인 세수기반 확보에 지속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진천군 관내 법인당 평균 납부하는 법인지방소득세는 전년 1,259만원에서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한 1,402만원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매출규모가 큰 기업들의 입지 증가가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송기섭 진천군수가 취임한 지난 2016년 이후 투자유치 장기전략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노력 속에 신척‧산수‧송두산업단지를 연이어 100% 분양 완료시키는 성과를 올리며 2016년 당시 178억원 규모에 머물렀던 총 법인지방소득세 규모를 259억원으로 신장시켰다.

이처럼 활발한 기업활동에 힘입어 최근 2년간 관내 취업자수도 약 6,600명이 증가했으며 1인당 GRDP(지역내총생산)도 전국 최상위권인 7천629만원을 기록하는 등 각종 지역경제 지표에서도 상당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 3년간 달성한 5조원의 투자유치 금액 중 지난해에만 2조 2천억원의 투자가 집중돼 있어, 투자기업들의 생산시설 설비가 완료되고 조업이 본격화 되는 2~3년 안에 세수확대를 비롯해 더 큰 규모의 각종 경제효과가 뒤따를 것으로 군은 내다보고 있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