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충북농기원, 논밭두렁 태우기 자제 당부논두렁 해충보다 익충 많아, 산불원인 제공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봄철 영농기가 다가오면서 해충을 잡기위해 논밭두렁 태우기는 잘못된 방법이라며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고 관행 농법으로 알려져 왔지만 실제로 논두렁에는 해충보다 이로운 벌레인 익충이 더 많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2월 조사한 결과 논두렁에 서식하는 멸구류 등 해충 비율은 11%인 반면 유익한 곤충은 89%로 나타났다.

따라서 논밭두렁 태우기는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논밭두렁을 태우다가 부주의로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미세먼지를 유발하기도 한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기술보급과장은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하고 고춧대, 나뭇가지 등 영농부산물을 잘게 파쇄해 퇴비로 이용해 주기 바란다.”라며, “건조한 봄철에 산불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논밭두렁 태우기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신동기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