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충북 근로자건강센터 개소직업병 취약 산업보건 사각지대 근로자 건강서비스 제공

충북도는 30일 청주시 지식산업센터 미래누리터(오창과학산단)에서 충북 지역 근로자의 건강관리를 위한 충북 근로자건강센터 개소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충청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 고용노동부 김동욱 산업보건과장,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개소사와 격려사, 축사에 이어 추진경과 및 운영계획 보고, 제막식, 시설 견학 순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충북은 높은 산업 재해율에도 불구하고 근로자건강센터가 설치되지 않아 50인 미만* 소규모 영세 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산업안전보건법」상 보건관리자 선임 의무 없음

이에 충북도는 근로자건강센터 설치 필요성을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에 지속 건의하는 한편 사업 수행 희망 기관을 발굴하고 청주시와 함께 적극적인 유치 전략을 전개해 2020년 신규 근로자건강센터 설치지역으로 충북 청주시가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충북 근로자건강센터는 (사)대한산업보건협회가 수탁·운영하며 의사·간호사·작업환경 전문가 등이 상주하며 50인 미만 소규모·영세 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관리를 지원한다.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의 업무상 질병 예방과 건강 행동 변화를 위해 직업병 예방 상담, 뇌심혈관계·근골격계 질환 예방 상담, 직무스트레스·직업환경 상담은 물론 사업장별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작업환경 개선지도, 보호구 착용 지도·평가, 우리 회사 건강주치의 등 사업장 근로자 건강관리 전반을 지원한다.

도내 50인 미만 소규모·영세 사업장 근로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충청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이날 개소식에서 “충북 근로자건강센터가 노동자가 안전한 충북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창복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