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기화 ‘숲속의 하모니’ 수필 최우수상 선정
▲ 청주시가 세계직지문화협회와 함께 추진하는 제16회 청주시 1인1책 펴내기 운동의 올해 입상작 14점을 선정했다.

청주시가 (사)세계직지문화협회와 함께 추진하는 ‘제16회 청주시 1인 1책 펴내기 운동’의 올해 입상작 14점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접수된 단행본 작품 77편 중 출판도서로 선정된 작품은 73편으로 2차 심사에서 최우수작 1편, 우수작 6편 등 총 14편이 선정됐으며 북아트 작품에는 총 18편이 접수돼 최우수작 1편, 우수작 1편, 장려상 3편이 선정됐다.

단행본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이기화의 수필 ‘숲 속의 하모니’는 숲의 나무와 꽃에 대해 생태와 설화, 인간의 삶을 연계한 전문적인 정보 제공이 다채롭다는 평을 받았다.

이어서 ​우수작들로 반혜준의 동화집 ‘유진이를 깨워줘’는 음악과의 교감을 그림, 글씨 크기 등에 변화를 주어 흥미롭게 풀어내 어린이 학습자료로도 훌륭하고, 조귀선의 ‘몸의 인생값’은 삶 속의 희로애락을 가감 없이 시로 우려내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 사물을 끌어들여 자연스럽게 이야기하고 노래해 깊은 울림을 준다.

윤선화의 산문집 ‘슈가코팅’은 글쓰기를 통해 살아있음을 느끼는 글쓴이의 심경이 잘 묘사됐고, 인생살이와도 결부시킨 점이 돋보이며 강희필의 ‘로즈마리 정원’은 내용이 진솔하고 문장이 화려하며, ​마지막 우수작인 방승희의 ‘그린파인’은 평이한 소재를 글감으로 포착한 점이 돋보이고 정겹다는 평이다.

아울러 ‘나는 무학여고 8학년 2반’은 올해 첫 시범사업으로 선보인 구술채록 작품으로써 구술자인 박종순 씨의 인생이야기를 채록하여 자서전으로 낸 작품으로써 내용도 마음에 와닿고 편집 또한 돋보여 구술자와 구술채록자의 일치감이 느껴진다는 평이다.

마지막으로 장려상으로는 이정호의 ‘그때는 몰랐어’, 조금선의 ‘들꽃 모아 모아서’, 정용설의 ‘그리움은 봄을 타고 오는가’, 박미영의 ‘그리 살아도 좋다’, 김선희의 ‘우리는 방년 21살 꽃띠’, 김순옥의 ‘엄마의 하루’, 백지형의 ‘겨울 낙타’가 선정됐다.

북아트 작품들로는 박춘성의 ‘따로 또 같이’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됐으며 본 작품의 경우, 공모 의도에도 충분히 부합할 뿐 아니라 완성도와 내용 또한 좋다는 평이다.

그 외 우수작으로 최은영의 ‘꿈과 비전’이 장려상으로 김도환의 ‘직지로 만나는 시와 기록 단어뎐’, 박경수의 ‘Drowing Book’, 박희준의 ‘행복한 가족여행 사진’이 각각 선정됐다.

한편 시는 매년 도서관, 주민센터, 복지관 등에서 책을 내고자 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1인 1책 펴내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글쓰기를 지도하고 있으며 다음 달 15일부터 올해 말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청주시 1인 1책 펴내기 운동 책 전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