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재)충북문화재단, 신임 김갑수 대표이사 취임"도민의 문화기본권 확립을 위해 노력"

(재)충북문화재단 8대 김갑수 대표이사가 1월 4일 취임했다.

김 대표이사는 취임 인사말을 통해 “문화예술 창작-매개-향유 간 균형적 발전으로 문화예술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도민의 삶에 문화기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앞장서는 기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지역예술인의 창작 안전망 구축 및 창작 지원 확대 ▲핵심 문화시설 확충 및 생활문화공간 확대 ▲도민이 일생동안 문화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문화예술교육을 강화하고 수요 기반 확충 ▲지역 문화활동가, 로컬 크리에이터 전문인력 양성 ▲청년들이 살고 싶은 곳을 만드는 문화적 도시환경의 조성 ▲구도심, 유휴시설들을 활용하여 예술인 창작촌, 창작 거리, 공방 등을 확대하고 문화예술과 관광과의 결합을 통한 레이크 파크 르네상스의 활성화 ▲지역 문화정책 개발 및 연구 역량 강화 등을 중요한 과제로 꼽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청주 출신인 김갑수 대표이사는 행정학 박사학위를 거쳐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종무실장, 기획조정 실장 등을 역임 후 서원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임기는 2023년 1월 4일부터 2025년 1월 3일까지 2년이며, 4일 16시 충북문화재단 대회의실에서의 취임식 이후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