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잘못된 선거구 획정… 언론 매체마저 표기 제각각‘남부3군’, ‘중부4군’ 옛 선거구 명칭 그대로 보도
▲ 괴산군의회가 2021년 4월 30일 열린 제29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괴산군 국회의원선거구 중부4군 환원 건의문을 채택했다.

잘못된 선거구 획정으로 인해 현재 중부3군과 동남부4군 지역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혼란에 빠져있다.

언론 매체들 마저 표기가 제각각이어서 답답하기만 하다.

선거구 재획정 목소리가 8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지역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이를 해결할 노력조차 하지 않고 있어 비난받고 있다.

괴산군은 지난 2016년 제 20대 국회의원 선거 때 당시 중부4군(진천·음성·괴산 ·증평)에서 동남부4군(보은·옥천·영동·괴산)에 편입됐다.

현재 중부3군은 진천·음성·증평이 한 선거구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2016년 2월 28일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 획정안에 따른 것이다.

당시 ‘남부 3군’으로 불리는 보은·옥천·영동 선거구의 부족한 인구를 채우는 ‘수혈용’으로 괴산군이 동남부 4군에 편입된 셈이다.

경대수·박덕흠 국회의원은 2016년 2월 도청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통합선거구는 지역적 특성과 지역주민의 정서와 의견이 완전히 무시돼 주민들의 정치적 선택권을 빼앗는 것이고, 농촌의 지역 대표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수도권 중심의 선거구”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정치인들의 무책임과 무관심으로 괴산군의 중부4군으로 환원은 요원해져만 가고 있다.

▲ 최근에 실린 언론매체들의 ‘남부3군’, ‘중부4군’ 표기

설상가상으로 언론 매체들 마저 아직도 ‘남부3군’, ‘중부4군’이라는 옛 선거구 명칭을 쓰고 있어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동남부4군 지역구 박덕흠 의원은 지난 6월 “선거구 획정이 면적, 인구 비례가 반영돼 재획정이 쉽지만은 않다”며 “헌법소원을 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선거구 재획정과 관련한 움직임은 없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