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충북교육청은 목도고 폐교를 원천 무효하라”목도중고동문회·괴산군 18일 충북교육청서 집회

목도고등학교 전환학교 준비 사업 예산이 삭감되면서 목도중고동문회(회장 정용준)나 괴산군(군수 이차영)이 폐교 위기에 처했던 목도고등학교를 현행 일반계고등학교나 특성화고등학교로 그 명맥을 이어가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목도중고동문회와 지역주민들은 18일 충북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집회 참석자들은 “졸속·불통 교육행정! 폐교 추진 철회하라”, “교육청은 목도고 폐지를 원천 무효하라”라는 플래카드와 “입증도 되지 않은 전환학교 우리는 필요 없다” 는 등 내용의 피켓을 들고 폐교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목도중·고 동문들은 목도고 폐교 반대가 관철될 때까지 릴레이 시위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충북도교육청도 이미 행정명령으로 폐교 결정이 난 만큼, 번복이 어렵다는 완강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