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충주시, 중부내륙특별법 제정 및 문화도시 선정 축하음악회 성료
▲ 중부내륙특별법 제정 및 문화도시 선정 축하음악회.

충주시가 주최하고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이 주관하는 중부내륙 특별법 제정과 대한민국 문화도시 선정을 축하하는 음악회가 7일 오후 7시 충주시 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2023년 12월 수자원과 백두대간 등의 이유로 각종 규제를 받아왔던 충북 등 중부내륙연계지역의 발전을 위해 국가가 각종 사업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중부내륙 연계 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충주시가 작년 말 「대한민국 문화도시」로 선정됐음을 시민과 함께 축하하고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음악회에는 충주시장, 충청북도지사,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6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이날 1부 기념행사는 △중부내륙특별법 및 문화도시 홍보영상 △기념사 △축사 △축하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2부 문화공연은 시립우륵국악단의 국악관현악 ‘아리랑’을 시작으로 △피아노 김현혜 협연으로 ‘아침을 두드리는 소리’ △소리꾼 조엘라의 뮤지컬 서편제 OST ‘살다보면’, ‘당부’ △김인수의 모듬북 협주곡 ‘타(打) ’△국악관현악 ‘축제’ 등 우륵국악단의 풍성하고 아름다운 소리의 화합을 선보였다.

조길형 시장은 “중부내륙특별법 제정과 문화도시 선정은 충주시에 큰 영광”이라며, “충주가 문화, 관광, 생태환경, 건강의 4대 미래비전을 실현하는데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