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괴산 ‘칠성시장거리축제 별별락장’ 성료청인약방 ‘마음 치료 마음약국’ 체험 관람객 북적
청인약방의 ‘마음을 치료하는 마음약국’ 체험 프로그램에는 관람객들로 북적거렸다.

제2회째를 맞는 충북 괴산군 ‘칠성시장거리축제 별별락장’ 행사가 6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칠성면사무소 앞 칠성시장거리 일원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송인헌 군수, 김영모 (사)재청괴산군민회장, 강영목 체육회장, 이한배 괴산군사회단체장협의회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 주민 등 1천여명이 함께 했다.

칠성면 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이형배) 주관으로 열린 행사는 칠성 재래시장의 옛 모습을 재현해 향수를 느낄 수 있었다.

1950년에 약방을 시작했다는 신종철(93·칠성면 도정로 3길 19) 약업사는 75년째 청인약방을 지키고 있다. 현재는 괴산군에 기부돼 '청인박물관'이라는 새로운 모습으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청인약방, 사진관, 이발소, 칠성상회 등을 운영했으며 별별마켓에서는 옛날교복체험, 달고나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지난 1950년에 개업한 청인약방(약업사 신종철)에서의 ‘마음을 치료하는 마음약국’ 체험 프로그램은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로 북적거려 눈길을 끌었다.

‘마음을 치료하는 마음약국’ 체험 프로그램에 무료 봉사를 하고 있는 음성 무극초등학교 교사 A씨.

한편 청인약방은 현재 폐업, 괴산군에 기부돼 ‘청인약방 박물관’으로 이어지면서 새로운 관광명소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