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임호선 의원, 서해-동해안 연결 동서횡단철도법 발의서산~청주~증평~울산 등 전국 2시간 생활권 구축
▲ 임호선 의원.

서해공업지대와 동해안 관광지대를 연결하는 중부권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앞당기기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 행안위)은 18일 동서횡단철도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의 '중부권동서횡단철도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이하, 중부권동서횡단철도법)을 대표발의했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는 윤석열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서산·태안·당진의 서해안 공업지역에서 예산·아산·천안·청주·증평·괴산의 충청권 내륙지역, 문경·예천·영주·봉화의 경북 내륙지역을 묶어 울진의 동해안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경부선 등 기존 철도망과 연계하여 전국 어디서든 2시간 내 이동할 수 있는 초대형 교통망이 형성된다. 특히 서해안 공업지대와 동해안 관광지역 간의 접근성이 향상되어 새로운 물류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