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팔로워십이 리더십보다 먼저다’정문섭 (사)에이플러스성공자치연구소 대표이사 신간 저서 ‘화제’

“세종대왕도 다사리 회의 통해 팔로워십 집단지성 활용” 주장

'따르고, 살피고, 이끄는, 따살이' 팔로워십 이론 핫 이슈

정문섭 (사)에이플러스성공자치연구소 대표

“지금은 팔로워의 시대다. 민심이, 팔로워들이 많은 것을 결정하는 시대에 살아가려면 당연히 팔로워십으로 무장해야 한다.”

‘팔로워십이 리더십보다 먼저다’라는 책을 출간해 화제가 된 정문섭 대표(에이플러스성공자치연구소)는 “많은 권력이 리더에서 팔로워에게 분산되고 팔로워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팔로워십의 중요성도 날로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 책에서 ‘팔로워십이란 조직의 비전과 목적을 달성하도록 팔로워가 리더를 따르고, 주변을 살피며, 내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리더를 이끌 핵심 역량을 갖춰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다’라고 정의를 내렸다.

'팔로워십이 리더십보다 먼저다' 책자.

정 대표는 “굿 팔로워가 되려면 따르는 과정에서 전문성을 확보하고, 살피는 과정에서 인성을 다듬은 다음에 이를 토대로 솔선수범하는 실행력을 갖춰야 하며, 이를 제대로 익힌 팔로워만이 리더의 자격을 갖추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직의 구성원이 100명이라면 1명만 리더이고 나머지 99명은 팔로워인데, 이들에게 팔로워십 교육은 하지 않고 리더십 교육만 하는 잘못된 현실이 이해하기 힘들었다”며 강사로서 느꼈던 소회를 피력했다.

정 대표는 “민주주의 국가와 조직에서는 팔로워십이 대세가 되어야 함에도 국내에서는 팔로워십 이론이 체계적으로 정립된 것이 빈약해 이를 안타까워하다가 팔로워십 교육을 진행하면서 팔로워십 이론을 체계화하여 ‘따르고 살피고 이끄는 팔로워십’ 책자로 발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 기간에 하던 교육사업이 모두 정지되면서 어려움을 겪었던 정 대표는 위기는 기회라는 생각에 박사 논문을 써서 행정학 박사 학위를 받고 충북대학교에서 위기관리협동과정의 석박사들을 대상으로 대학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정 대표는 이번에 팔로워십 책자 발간을 계기로 팔로워십 붐을 일으켜 에이플러스성공자치연구소가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팔로워십 교육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꿈을 꾸고 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