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무용가 강민호 ‘한국전통춤판’ 30인 발표자에 선정국립부산국악원 개최…전국에서 121명 지원

오는 7월 국립부산국악원 무대에 올라

중견 무용가 강민호(55·청주시무용협회)씨가 국립부산국악원에서 개최한 2024 영남춤축제 ‘한국전통춤판’의 30인 발표자 공모에 선정되었다.

국립부산국악원은 전통춤의 발전과 활성화 예술인의 화합과 협력의 장 마련을 위해 축제를 진행해 왔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의 전통 춤꾼 121명이 지원했다.

지역별, 연령대 (20대~70대) 별로 심사를 통해 30명이 선정되었다.

40~50대 증견 무용가의 경합이 치열했던 가운데 충청지역에서는 강민호 무용가와 함께 2명이 선정돼 공연하게 됐다.

3일간의 춤 축제는 10명씩 각자가 지원한 전통춤 공연을 국립부산국악원 무대에 오는 7월에 올리게 된다.

강민호 무용가는 청주서원대 무용학과, 세종대 공연예술대학원을 졸업했다.

청주시립무용단 단원, 중부대학교 외래교수, 서원대학교 평생교육원 강사을 역임했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