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방향지시등을 켜는 습관을 들이자

▲ 청성파출소장 경감 이광희
요즘 교통사망사고 관련 언론보도에서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교통사고가 종종 기사화되고 있는데 졸음운전 못지않게 주변에서 보복 운전으로 인한 피해사례도 많이 접하고 있다.

달리는 차 앞으로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경우, 교차로에서 멀리서 오는 차가 직진을 할 것 같아 기다리고 있는데 방향지시등 없이 죄회전을 하거나 우회전을 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앞에서 정차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은 켰으나 방향지시등과 반대방향으로 진행하는 경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지그재그 운전하는 경우, 이미 진로르 바꾼 뒤 방향지시등을 늦게 키는 경우 등등... 여러분들은 운전을 하다 이런 경우를 당하면 기분이 어떠하십니까?

최근 경찰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보복운전의 가장 큰 원인으로 뒤따르는 차를 배려하지 않는 급격한 진로변경 때문이라고 한다. 진로를 변경할 때는 충분한 거리와 시간을 두고 방향지시등을 작동하여 뒤차가 인식하고 심적 대비를 할 수 있는 여유를 두고 진로를 변경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기 자신만이 빨리 원하는 곳으로 이동하겠다는 생각만으로 방향지시등의 작동없이 차로를 변경하는 것이 보복운전의 발단으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도로교통법 제38조(차의 신호)는 좌회전, 우회전, 횡단, 유턴, 서행, 정지 또는 후진을 하거나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면서 진로를 바꾸려고 하는 경우에는, 손이나 방향지시기 또는 등화로써 그 행위나 끝날 때까지 신호를 하여 이동 방향을 미리 주변 운전자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다.

방향지시등은 차량의 방향을 전환하거나 차량 사이로 진입해 들어갈 때 사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신호 수단 중 하나이다. 즉, 상대 차량에게 방향을 미리 가르쳐 주어 주변의 차량으로 하여금 진행 방향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은 운전면허증을 취득하여 운전하는 운전자들에게는 기본적인 상식으로 이를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난폭운전, 보복운전을 예방하고 가벼운 접촉사고에서부터 대형사고까지 예방할 수 있음은 물론이요 올바른 운전습관으로 남을 배려할 수 있는 운전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 방향지시등의 올바른 작동법을 숙지하여 실천합시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