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학
제13회 류승규 문학상, 이동희씨 장편소설 ‘농민21- 벼꽃 질 무렵’오늘날 농촌 현실과 농민 이상 표출

▲ 소설가 이동희
농민문학가 류승규(1927~1993) 선생을 기리는 ‘제13회 류승규 문학상’에 소설가 이동희(78)씨의 장편소설 ‘농민21-벼꽃 질 무렵’이 선정됐다.

이 씨는 충북 영동 출신으로 단국대 교수로 활동하다가 2006년 영동으로 귀농해 농민문학기념관(충북 영동 소재)을 운영 중이다.

이번 수상작 ‘농민21-벼꽃 질 무렵’은 그가 6년간 농민문학지에 연재하던 소설을 단행본으로 엮은 것이다.

지난 7월 출판된 이 책은 ‘농민의 후예’부터 ‘또 다른 시작’까지 27편의 이야기로 구성돼 있다.

이 소설은 ‘젊은이들을 농촌으로 불러들여 묶은 땅을 살리고 피폐해진 농촌을 공동투자 공동분배로 협업공동체를 실현’시킨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문학상은 지난 9월 12일 서울 종로구의 어느 카페에서 소설가 구인환‧남정현, 시인 장윤우, 아동문학가 신현득, 평론가 이명재 등 5명이 심사해 선정했다.

이들은 심사평에서 “오늘의 농촌현실과 농민의 이상을 표출하고 있으며, 8%미만으로 전락한 농민을 소우주화하여 이 사회를 이끌고 있는 그야말로 소설 같은 소설”이라고 평했다.

시상은 7일 옥천다목적회관에서 한국농민문학회(회장 강위수)와 (사)한국문인협회 옥천지부(지부장 박해미)가 개최하는 제13회 류승규 문학상 행사장에서 한다.

이번 문학상에 선정된 이 씨에게는 상금 200만원이 주어진다.

이 씨의 작품으로는 ‘좌절’, ‘핏들’, ‘땅과 흙’, ‘흙바람 속으로’, ‘흙에서 살다’ 등 농촌 농민 제재 소설이 주축을 이룬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