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카메라 고발
‘국제공예빈엔날레 행사장은 쓰레기장'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를 홍보하는 프레스센터 건물 앞쪽으로도 각종 쓰레기들이 버려져 있다.
양심을 버리는 시민 의식이 안타깝고, 버려진 쓰레기가 두 달 가까이 방치되고 있는 것도 답답하기만 하다.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행사가 열리는 옛 연초제조장 입구.
‘사랑의 온도탑’ 인근으로 이곳에 주차한 차량 운전자들이 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플라스틱 음료수 병 등 각종 쓰레기들이 어지럽게 버려져 있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