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초등학생의 따뜻한 감동 편지를 받고서......

세종경찰서 아름파출소장 경감 윤 주

2017. 9. 12. 112 신고 사건 처리로 늦어진 점심 식사 중, 파출소 문을 살며시 열고 들어오는 어린 학생들이 있었다.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며 다가가󰡐어느학교 다니지, 이름은 뭐야󰡑하며 말을 걸자 손에든 작은 편지 봉투를 건네주었다. 봉투에 예쁜 그림을 그리고 칼라펜으로 정성껏 쓴 편지를 주는 것이 아닌가.무슨 편지야 하고 묻자 오늘 학교에서󰡐우리들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분들께 편지를 써서 전달하는 수업󰡑을 하였는데 그때 쓴 편지를 전달하러 왔다고 하였다.

칼라 펜으로 또박 또박 정자로 눌러 쓴 손 편지 글이다. 와 얼마만에 받아보는 손 편지 글인가, 고맙고 가슴이 뭉클했졌다. 그래 고마워 잘 읽어 볼께 자주 놀러와, 라는 인사를 하며 작은 저금통을 선물로 주었다. 고사리 같은 작은 손으로 정성껏 쓴 편지가 오늘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청량제였다.

저녁 회의 시간에 8통의 편지를 전 직원이 돌려가며 읽고 느낌을 들어봤다. 나는 2학년 때 이런 편지를 쓸 생각도 못했다. 글씨도 예쁘게 잘쓰고 2학년 학생들이 대견스럽고 자랑스럽다는 칭찬이 한결 같았다.

아름파출소 관내는 초등학교16, 중학교7, 고등학교 9개교가 있다. 앞으로도 학생 및 주민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생활 할 수 있도록 탄력순찰을 강화하여 치안질서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을 전 직원들과 함께 다짐해 본다.

따뜻하고 감동적인 작은 편지를 전하고 돌아간 아름초등학교 2-2반 학생 친구들 고맙습니다.

중부포커스  webmaster@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