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보은군, 관광을 위한 8년간의 준비
   

보은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한 ‘2019년 관광특구 활성화 공모사업’에 속리산관광 특구가 지난 11일 최종 선정되면서 그동안 추진한 ‘수학여행 1번지 보은’영광 재현이라는 프로젝트가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 공모사업으로 보은군은 국비 3억 1천만원과 지방비를 포함 6억 2천만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군은 이 사업비로 ‘힐링음악길 조성’, ‘숲속화장실 개축’, 속리산관광특구 외국인을 위한 ‘관광안내판 설치’, ‘다국어 관광안내 홍보물 제작’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모사업비로 추진되는 사업들은 지난해 7월 법주사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따라 관광환경을 개선하고 속리산관광특구 내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지역내 관광자원을 홍보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관광특구 활성화하기 위한 것들이다.

인구 3만 4천여명이 거주 하고 있는 보은군은 스포츠, 관광, 농업을 연계해 보은군의 미래 100년 먹거리 개발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8여년 동안 진행해오고 있다. 그중 핵심이 대한민국 10대 명산 속리산을 활용한 관광산업 육성으로, 지난 8여년 동안 수학여행 1번지 보은건설이라는 큰 그림 아래 치밀하게 수립한 계획들이 하나하나 실현되면서 요새 속리산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이 예년에 없던 호황을 누리고 있다.

특히, 총 200억원을 들여 지난 2017년 11월 개장한 ‘숲 체험 휴양마을’과 지난해 11월 정이품송인근에 한글과 신미대사라는 테마를 엮어 준공한 ‘훈민정음’마당, 울창한 자연림에서 트레킹을 할 수 있는 ‘속리산꼬부랑길’ 등 관광객이 체험을 하고 체류할 수 있는 인프라가 속속 갖춰지고 있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