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카메라 고발
청주 오창읍 ‘회암지하보도’ 밤낮으로 컴컴 “위험“‘
▲ 회암지하보도 입구는 전등이 켜져 있어 밝지만, 입구를 내려간 지하통로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컴컴하다.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중심상업로 회암지하보도(양청리 819-4).

회암지하보도는 중심상업로 왕복 8차로를 지하로 연결하는 보행 통로지만 밤낮으로 컴컴하다.

안전한 보행로 확보를 위해 만들었지만 관리가 되지 않아 컴컴하다.

범죄 발생 등 위험한 지하보도로 전락하고 있어 관계 기관의 조속한 조치가 요구된다.

이 지하보도는 민방위 대피시설(수용인원 232명)이기도 하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