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억울함 죽음’ 노근리사건 72기 합동 추모식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확대진행, 배·보상 조항 담은 특별법 개정촉구
▲ 영동군에서 발생한 노근리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제72주기 희생자 합동 추모식이 24일 노근리평화공원 추모광장에서 열렸다.

1950년 6·25 전쟁 초기 충북 영동군에서 발생한 노근리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제72주기(제24회) 희생자 합동 추모식이 24일(금) 오전 11시 노근리평화공원 추모광장에서 열렸다.

(사)노근리사건희생자유족회(회장 양해찬) 주관으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식전 공연으로 희생자의 넋을 달래는 영동차사랑회 헌다례의식, 영동 난계 국악단의 국악공연과 남도전통춤연구원 박순영 원장의 살품이 춤으로 시작했다.

이어 정진원 영동군수 권한대행을 비롯한 주요인사의 헌화와 분향, 추모사 낭독, 추모공연 등으로 진행되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상으로 추모사를 전했으며, 이상민 행안부 장관 등의 추모사, 노근리사건 진실규명 과정과 미래의 협력방안을 담은 영상물 상영 및 추모공연 등이 이어졌다.

특히, 이번 추모식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정근식 위원장, 행정안전부 윤병일 과거사지원단장, 충청북도 신형근 행정국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강성구 부이사장 등이 참석하였다.

영동군수 정영철 당선인, 영동군의회 의원 당선인들도 함께 참석해 노근리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하며 노근리사건의 아픔을 함께 했다.

이날 추모식에서 정구도 노근리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은 현안 설명을 통해 정부의 노근리사건 피해자 배·보상 처리의 형평성 문제와 시급함을 호소하며 새로운 윤석열 정부와 국회에서 피해자 배·보상 문제에 관심을 갖고 하루빨리 해결해 줄 것을 특별 요청했다.

금년 노근리사건 희생자 합동 추모식은 정부의 완화된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300명 내외의 많은 인원이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노근리사건은 1950년 7월 25부터 29일까지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경부선 쌍굴다리에서 피난하는 마을주민들 수백 명이 미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다. 정부는 1999년 진상조사를 시작해 2004년 노근리사건특별법을 제정하고, 유족대표 등이 포함된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2005년과 2008년 2차례 희생자 226명과 유족 2천200여명에게 의료지원금 총 4억7천800만원을 지급하고 2011년 사건현장인 쌍굴다리 일대에 13만㎡ 규모의 평화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